실시간뉴스
日신문, “트럼프, 北에 ‘생화학무기’ 폐기도 요구할 듯"
日신문, “트럼프, 北에 ‘생화학무기’ 폐기도 요구할 듯"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4.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은 24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에 핵미사일과 함께 생화학무기도 폐기하라고 직접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아베 총리는 전날 도쿄도(東京都)에서 열린 자민당 니카이(二階)파의 모임에서 "생화학무기도 폐기 요구를 해야 한다는 일본의 기본 방침에 (트럼프 대통령도)완전히 의견 일치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 신문은 아베 총리가 “동아시아에서 핵과 생화학 무기 등 대량파괴 무기의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이 신문은 “북한에는 사린, VX 신경작용제, 탄저균 등 생화학 무기를 대량으로 보유하고 있다”며 시리아에서 사용된 생화학 무기는 북한에 기술 전수를 받아 제조된 사린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일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에 핵무기 뿐만 아니라 생화학무기 폐기도 해야 한다는 완전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일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에 핵무기 뿐만 아니라 생화학무기 폐기도 해야 한다는 완전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