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남북정상회담' 관련 "단단한 얼음 녹고 봄이 올 것"
중국, '남북정상회담' 관련 "단단한 얼음 녹고 봄이 올 것"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8.04.2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중국 관영 언론과 전문가들이 27일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에 평화의 서광을 비춰줬다며 긍정적 반응을 나타냈다.

이날 신화통신은 웨이보 평론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이날 판문점에서 개최되면서 역사적인 장면이 연출됐다’는 기대감을 내보였다.

통신은 관련국들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국군의장대 사열을 마친 후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 앞에서 국군의장대 사열을 마친 후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통신은 '정성소지 금석위개(精誠所至 金石爲開·지성이면 감천)'의 속담을 인용해 (관련국들이)대화를 시작하고 그 대화를 이어간다면 (한반도 정세는)반드시 '견빙소융 춘난화개(堅氷消融, 春暖花開·단단한 얼음이 녹은 뒤 봄이 와 꽃이 핀다)'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