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혼 직장인 68% ‘성인 자녀와 부모 동시 부양’.. 경제적 부담↑
기혼 직장인 68% ‘성인 자녀와 부모 동시 부양’.. 경제적 부담↑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8.04.3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기혼 직장인 5명 중 2명은 성인 자녀와 부모를 동시에 부양하는 이른바 ‘더블케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총 430명을 대상으로 ‘더블케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기혼 직장인의 38.0%가 ‘더블케어(성인 자녀와 부모 모두 경제적 지원)’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더블케어’를 하지 않는다고 답한 기혼 직장인들의 경우에도 ▲자녀만 지원(41.3%), ▲부모만 지원(11.4%)과 같이 경제적 지원 비용이 나가는 경우가 많았고 ▲지원하지 않는다(9.2%)는 답변은 소수에 그쳤다.

‘더블케어 직장인’들은 부모와 자녀 모두에게 경제적 지원을 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더블케어를 하며 경제적 부담을 느끼고 있는지’ 묻자 ‘매우 그렇다(48.5%)’는 답변과 ‘그렇다(43.7%)’는 답변이 92.2%의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반면 ‘보통이다’는 답변은 6.8%를 ‘전혀 아니다’는 답변은 1.0%만을 기록해 큰 차이를 보였다.

실제로 ‘더블케어 직장인’들은 월 평균 133만원을 더블케어 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자녀에게는 한 달 평균 81만 2천원을, ▲부모에게는 평균 52만원을 지원하고 있었다(*개방형 조사). 지원하고 있는 항목은 ‘생활비(72.8%)’, ‘교통비(46.6%)’, ‘주거비(45.6%)’ 순이었다(*복수응답).

한편 전체 직장인 중 68.8%가 ‘향후 더블케어족이 늘어날 것’이라 예측했다. 이들은 ‘독립시기가 점점 늦어져서(48.0%)’, ‘취업이 너무 힘들어서(첫 취업 시기가 점점 늦어져서)(42.2%)’, ‘청년층 및 노년층 지원 정책이 미흡해서(30.4%)’, ‘기대수명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서(26.4%)’ 등의 이유를 들어 더블케어족 증가를 예측했다(*복수응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