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북미회담 장소 ‘판문점’... 靑, “설득한 적 없다”
북미회담 장소 ‘판문점’... 靑, “설득한 적 없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5.0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판문점 우리측 구역에서 하길 선호한다는 발언으로 ‘판문점’이 단숨에 북미 회담의 유력 장소로 떠올랐다.

판문점이 특정 국가에 속한 도시가 아니며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제3의 경계 공간'이란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의 입장에서도 판문점은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졌고,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한번씩 넘나드는 모습도 전세계에 깊은 인상을 남긴 곳이라는 점에서 나쁘지 않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27일 오후 판문점 판문각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27일 오후 판문점 판문각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히 북미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다시 건너 오고, 트럼프 대통령도 북측 군사분계선을 넘어갔다 온다면 그 자체로도 전 세계에 큰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이에 청와대도 판문점 개최를 기대하고 있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며 “설득한 바도 없다”고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성과 공유차 지난달 28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할 때 판문점 대화를 나눴지만, 우리 측이 개최지로 적극적으로 설득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제안했다기 보다는 두 정상간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어디가 좋겠느냐'고 이야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대화가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다른 한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를 설득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설득했다' 또는 '권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열린 나이지리아 대통령 정상회담에서 "누구는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고 누구는 좋아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제3국이 아닌 그 곳(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선호한다. 그 곳에서 일이 잘 풀린다면 정말 축하할 만한 것이 될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측에 있는 ‘Peace House/Freedom House(평화의집/자유의집)’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