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분기 서울시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 가장 높은 지역 ‘중구’
1분기 서울시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 가장 높은 지역 ‘중구’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5.14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올 1분기 서울시에서 가장 평균 시급이 높은 지역은 중구로 조사됐다. 올 1분기 중구를 근무지로 하는 아르바이트의 평균 시급은 8493원으로 서울시 전체 아르바이트보다 평균 194원을 더 벌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이 올 1분기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서울시 아르바이트 채용공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올 1분기 서울시를 근무지로 하는 채용공고들의 시간당 평균급여는 8,299원으로 조사됐다. 지난 해 3분기 알바몬이 조사, 발표했던 7661원보다 638원이 높았다.

서울시 25개 구별 평균 시급을 살펴보면 ▲중구를 근무지로 하는 알바 공고의 평균 시급이 8,493원으로 가장 높았다. 2위는 시간당 8477원의 평균 급여를 기록한 ▲동대문구가 차지했으며, ▲강남구 7,440원, ▲강북구 8421원, ▲영등포구 8346원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어 ▲송파구 8340원, ▲마포구 8339원, ▲중랑구 8330원, ▲서초구 8324원, ▲강동구 8283원 등도 차례대로 시급이 높은 구 상위 10위에 올랐다.

반면 ▲구로구는 8054원으로 서울시 25개 구 중 평균 시급이 가장 낮은 지역으로 꼽혔다. ▲도봉구 8056원, ▲동작구 8059원, ▲은평구 8089원, ▲서대문구 8109원 등도 시간당 평균 임금이 낮았다.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가장 많았던 서울시 내 지역은 ▲강남구였다. 알바몬에 등록된 올 1분기 강남구 알바 공고는 8만3000 여건으로 서울시 전체 공고의 약 13%를 차지했다. 이어 ▲송파구 4만3000여건, ▲마포구 4만2000여건, ▲서초구 3만8000여건, ▲영등포구 3만8000여건의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