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북한 남북 고위급회담 중단! 남북관계 삐그덕?
북한 남북 고위급회담 중단! 남북관계 삐그덕?
  • 박귀성 기자
  • 승인 2018.05.1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한미 훈련은 도발” 태도 급변 이유가?

[한강타임즈 = 박귀성 기자] 남북한 화해무드가 경직됐다. 북한의 태도가 급변한 거다. 북한이 오늘 16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던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왔다. 북한은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았다.

북측이 16일 새벽 0시 반쯤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해왔다. 고위급 회담 북측 수석대표로 나올 예정이었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이었다. 북한측은 이날 통지문에서 오늘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기로 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북한은 그러면서 우리 군과 미군의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았다. 지난 11일 시작된 맥스선더 훈련은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 훈련으로 오는 2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이미 지난주에 시작된 훈련을 북측이 갑작스레 이제와서 문제를 삼은 의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측의 회담 연기 통보에 이어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같은 보도를 내고 회담 중단의 책임은 우리 측에 있다고 비난하기까지 했다.

북한이 16일 오전 남북 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를 통보해 옴에 따라 우리 정부의 입장은 난감해졌다. 청와대와 정부 당국은 당혹감 속에서 북한의 의도를 부지런히 분석하고 있는 중이다. 우리측 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의 고심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16일 오전 남북 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를 통보해 옴에 따라 우리 정부의 입장은 난감해졌다. 청와대와 정부 당국은 당혹감 속에서 북한의 의도를 부지런히 분석하고 있는 중이다. 우리측 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의 고심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자신들을 겨냥해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이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한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도발이라는 이유를 들어 고위급 회담이 중단되고 첫걸음을 뗀 남북관계에 난관이 조성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한 자신들의 주동적이고 아량 있는 조치로 마련된 대화 국면을 전쟁 연습에 대한 면죄부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면서 향후 우리 측과 미국의 태도를 지켜보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런 북한의 태도 급변에 대해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북측의 갑작스러운 통보에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당혹스러운 기색이다. 회담을 분주히 준비하던 남북회담본부는 일단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언론사의 출입도 통제했다. 

이와 관련, 우리 측 수석대표로 회담에 나설 예정이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현재로써는 북측이 보낸 전통문 내용 이상으로 파악하고 있는 건 없다면서 어떤 내용으로 북측에 회신할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한미 양국이 맥스선더 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것을 알면서도, 어제 오전 9시쯤 통지문을 보내 고위급 회담을 열자는 제안을 해왔다. 또한 오는 23일에서 25일 사이 열리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 행사에 이를 취재할 우리 측 언론을 초청하는 통지문을 보내기도 했지만 이런 북한이 15시간 만에 돌연 회담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올해 1월부터 숨 가쁘게 달려온 남북관계에 대해 북측이 잠시 숨 고르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북측의 의도와 향후 대책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 오전 중으로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회담을 무기한 연기 통보함에 따라 통일부는 오늘 회담이 개최되지 않을 것이고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 후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북한은 오늘 오전 우리 측이 지난주 제안한 고위급 회담을 내일 열자고 제안했고 우리 정부가 이 제안을 수락하면서 오늘 오전 판문점 우리 측 지역인 평화에 집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릴 예정이었으며, 특히 오늘 회담에선 남북 철도 연결 사업과 연락사무소 설치 외에도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과 군사 당국 회담 일정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다.

북측이 오늘 새벽 갑작스럽게 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데 대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판문점 선언이나 남북관계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겼다고 보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조명균 장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로 가는 시작의 시작 단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명균 장관은 또한 그 과정에서 여러 가지 상황이 생길 수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고 일관되게 계속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러한 입장은 우리 정부나 북한이 다름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명균 장관은 다만 북측이 왜 돌연 회담을 중단한 배경에 대해서는 북측이 보낸 전통문 내용 이상으로 알고 있는 것은 아직 없다면서 상황을 좀 더 종합적으로 파악한 뒤 판단해봐야 할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조명균 장관은 나아가 북한의 이른 급변한 태도에 대해 북측이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문제 삼은 만큼 훈련이 끝나는 오는 25일까지는 회담 재개가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판단은 현재 언급하기 어렵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