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시간당 30mm 물 폭탄...갑작스러운 침수피해로 시민들 불편
시간당 30mm 물 폭탄...갑작스러운 침수피해로 시민들 불편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5.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은서 기자] 경기 일부 지역에 시간당 30mm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잇따랐다. 16일 오후 2시 30분께 오산시 누읍동 세교2지구 인근 도로 200m가 갑자기 내린 비에 침수되면서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오산시 남촌오거리 인근 왕복 4차로 82번 지방도로는 상습 침수구역으로 지난해 여름에도 여러 차례 침수된 바 있다.

경기도 용인 수지구 상갈동 오산천변 주차장도 일부 침수되면서 경찰이 긴급 출동해 주차된 차량을 이동 조치하기도 했다. 용인 상현동과 성북동 일부 도로도 한때 침수돼 운전자들의 신고가 잇따랐고, 광주 경안천 인근 도로도 한때 물에 잠겼다가 복구됐다. 

인천 금곡동 사거리 물이 무릎까지 차오른 모습.
인천 금곡동 사거리 물이 무릎까지 차오른 모습. (사진=ytn 캡처)

경찰이 파악한 침수피해는 총 28건으로 집계됐다. 다행히 주택침수 사례는 접수 된 것이 없다고 경기도재난상황실은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경기 오산, 용인, 이천, 화성 등 4곳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으며, 해당 지역에는 30∼40mm의 비가 내렸다.

필자소개
오은서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