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성태, “與, 특검 합의해 놓고 딴소리”... 특단 조치 '경고'
김성태, “與, 특검 합의해 놓고 딴소리”... 특단 조치 '경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5.1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여당을 향해 “추경 처리와 특검 동시처리를 합의해 놓고 불과 하루만에 딴소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검은 특검답게 이뤄져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특단의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특단의 조치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구체적인 내용은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한국당은 5월 국회 정상화는 특검을 비롯한 추경과 민생경제 법안처리에 동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댓글공작의 성역없는 수사를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댓글공작의 성역없는 수사를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검 추진과 관련해 추경이나 민생경제 법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을 것을 우회적으로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김 원내대표가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사항은 드루킹 특검의 수사 범위나 기간, 규모다.

김 원내대표는 "여야 간 오랜 줄다리기 끝에 특검이 타결됐음에도 민주당이 불과 하루 만에 입장이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조차 '책임져야 할 사람이 나타나면 성역 없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하는데 민주당 일각에서 특검 수사범위, 대상을 놓고 이를 제한적으로 해석하려는 시도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수사대상에서 그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수사범위는 그 어떤 것도 성역으로 남아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특검 수사대상과 범위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