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대문구, ‘세로골목 사업’ 운영..주민 소규모 학습공동체 지원
서대문구, ‘세로골목 사업’ 운영..주민 소규모 학습공동체 지원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8.05.2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서대문구는 오는 9월까지 주민들의 소규모 학습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한 ‘세로골목 사업’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구민 5명 이상이 모여 서대문구 평생학습센터에 등록돼 있는 50여 개 프로그램 가운데 희망 강좌를 신청하면 강사가 파견돼 최대 12회까지 강의를 해주는 사업이다.

강의는 무료이며 필요한 경우에만 재료비를 부담하면 된다. 서대문구 평생학습관(남가좌1동주민센터 내)은 물론 동주민센터와 자치회관, 복지관, 경로당, 도서관, 카페 등 자신들에게 편리한 마을 주변 공간을 선택할 수 있다.

‘세로골목’이란 명칭은 위아래 세로로 오가는 공동주택의 엘리베이터를 예전의 정감 있는 골목길처럼 만들자는 취지에서 붙였다는 게 구의 설명이다.

앞서 구는 지난 3∼4월 자신의 지식, 재능, 노하우를 이웃에 나눌 주민 강사, 일명 ‘골목지기’ 50명을 선발하고 이화여대 글로벌미래평생교육원에 위탁해 성인학습자 이해, 교수법, 상담기법, 교안작성법, 스피킹, 매너, 강의시연 등의 내용으로 10회에 걸쳐 교육을 진행했다.

골목지기 강사에게는 회당 3만원의 강사료가 지급된다. 이들은 목공DIY, 영어회화, 중국어회화, 명화따라그리기, 초급부동산경매, 기초수화, 한국사, 공간정리수납, 홈카페핸드드립 등 자신이 맡은 강좌를 진행한다.

지난해의 경우 57명의 강사들이 마을 곳곳 124개의 소규모 공동체(인원 1122명)를 방문해 920회의 강의를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