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관악구, 치매노인 찾기 골든타임 확보 ‘지문사전등록제’ 실시
관악구, 치매노인 찾기 골든타임 확보 ‘지문사전등록제’ 실시
  • 오은서 기자
  • 승인 2018.06.1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관악구는 지역 내 치매노인 실종사고 예방 및 실종 시, 골든타임을 확보를 위해 관악경찰서와 협력해 ‘치매노인 지문사전등록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치매어르신 실종사건의 경우, 기상악화 등의 악재가 겹치면 생명이 위험에 처할 수 있어 발견시간 단축을 위해 마련된 것이다.

‘치매노인 지문사전등록제’는 경찰 시스템에 미리 치매어르신의 지문, 얼굴 사진, 신체특징, 보호자 인적사항 등을 등록해 실종 시,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신속히 발견하도록 돕는 것이다.

기존에 경찰서, 파출소, 지구대에서만 가능했던 지문등록을 관악구치매안심센터로 확대·운영함에 따라, 치매환자와 가족들은 경찰서까지 방문하지 않고 근접한 치매안심센터에서 편리하게 지문을 등록할 수 있다.

치매노인 지문사전등록
치매노인 지문사전등록

한편, 2008년 개소한 관내 치매안심센터는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위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치매 예방 및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연중 무료로 ‘치매조기검진’을 실시, 치매 및 고위험 어르신을 조기에 발견하고 체계적인 치료와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유종필 구청장은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으로 치매환자는 물론 가족 또한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