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출입 막은 경비원 흉기로 위협한 50대 남성 집유
출입 막은 경비원 흉기로 위협한 50대 남성 집유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8.06.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자신에게 징계처분을 항의하기 위해 회사 안으로 들어가려다 경비원이 제지하자 흉기로 위협한 대기업 직원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제6형사단독(판사 황보승혁)은 특수협박죄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보호관찰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흉기로 피해자를 위협해 죄질이 나쁘지만 범행을 크게 뉘우치고 있는 점, 범행의 원인이 된 알코올의존증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한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올해 2월 울산 북구의 회사 정문 경비실 앞에서 자신의 출입을 막는다는 이유로 경비원 B씨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전에 만취해 회사로 들어가려다 이를 제지하는 경비원을 폭행, 정직 1개월의 처분을 받자 노조위원장을 만나 자신의 징계처분과 관련해 따지겠다며 회사에 들어가려다 B씨가 이를 막자 격분해 범행을 저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