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라이머, 북미정상회담 동시통역 아내 안현모 자랑 ‘엄지 척’
라이머, 북미정상회담 동시통역 아내 안현모 자랑 ‘엄지 척’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06.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방송에서 동시통역을 담당한 안현모가 주목을 받는 가운데, 그의 남편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아내의 활약을 자랑했다.

라이머는 12일 자신의 SNS에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글을 올렸다.

라이머가 올린 사진에는 SBS 뉴스특보 '2018 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에 출연한 안현모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라이머 인스타그램
사진=라이머 인스타그램

이날 안현모는 싱가포르 현지 특파원인 CNN 북한 전문 기자 윌 리플리의 보도를 통역해 현장 상황을 전달했다. 또한 싱가포르를 찾은 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의 CNN 인터뷰를 동시통역을 담당했다.

한편 안현모는 SBS CNBC와 SBS에서 기자 및 앵커로 몸담고, 2016년 퇴사해 프리랜서 통역가로 활동 중이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