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싱가포르, 김정은 숙소 앞서 시위한 한국여성 5명 강제 추방
싱가포르, 김정은 숙소 앞서 시위한 한국여성 5명 강제 추방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8.06.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싱가포르 경찰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지난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 앞에서 시위를 벌인 한국여성 5명을 체포해 추방했다.

14일 현지언론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체포된 한국 여성들이 지난 11일 오후 9시 10분 쯤 세인트 리지스 호텔 인근 교차로에서 시위를 벌이다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각국 취재진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묵고 있는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각국 취재진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묵고 있는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뉴시스

싱가포르 당국은 여성들의 비자를 취소시키고 한국으로 추방했다.

이 여성들은 앞서 같은 날 정상회담장인 카펠라 호텔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 앞에서도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에게 제지당했다.

그러나 이들은 이를 따르지 않고 근처에 있는 세인트 리지스 호텔로 이동해 고성을 지르는 등 소란을 피워 체포됐다고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