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네 다리 절단된 터키 강아지 발견.. 수술 받았지만 결국 숨져
네 다리 절단된 터키 강아지 발견.. 수술 받았지만 결국 숨져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8.06.1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터키에서 네 다리가 모두 절단된 강아지가 발견되면서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후리예트데일리뉴스는 대선을 앞두고 처참한 강아지 학대 논란이 불거지면서 정치인들이 앞 다퉈 동물학대 방지법 강화를 약속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후리예트데일리뉴스에 따르면 지난 13일 터키 사카르야 주 사판카 지역의 숲 속에서 네 다리와 꼬리가 모두 잘려 나간 강아지 한 마리가 발견됐다.

터키에서 네 다리가 모두 절단된 강아지가 발견돼 동물보호법 강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사진은 터키 사법당국이 공개한 강아지의 모습. 이 강아지는 지난 13일 터키의 한 숲속에서 네 다리와 꼬리가 잘린 채 발견됐다. 강아지는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사진출처= 후리예트데일리뉴스
터키에서 네 다리가 모두 절단된 강아지가 발견돼 동물보호법 강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사진은 터키 사법당국이 공개한 강아지의 모습. 이 강아지는 지난 13일 터키의 한 숲속에서 네 다리와 꼬리가 잘린 채 발견됐다. 강아지는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사진출처= 후리예트데일리뉴스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구조된 이 강아지는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이틀 뒤 결국 숨지고 말았다. 의료진은 강아지의 다리가 흉기로 절단된 것 같다고 밝혔다.

다리를 모두 잃은 채 붕대를 감고 힘없이 누워있는 강아지의 사진이 인터넷에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강하게 분노하며 동물보호법 강화를 촉구했다.

터키 사법당국은 강아지를 숨지게 한 혐의로 한 중장비 기사를 체포하고, 고의로 강아지를 학대한 것인지 작업 중 사고로 강아지가 다친 것인지 조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