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명동 문화명소 ‘증강현실(AR)’ 구현... 내달 7곳 우선 설치
중구, 명동 문화명소 ‘증강현실(AR)’ 구현... 내달 7곳 우선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6.2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앞으로 명동의 근ㆍ현대 문화명소에 가면 스마트폰을 이용해 당시 모습과 이야기들을 실제 모습처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기대를 높이고 있다.

중구는 1970년대까지 우리나라 예술과 유행을 이끌었던 명동 근ㆍ현대 문화명소 20여곳에 증강현실(AR) 기능을 탑재한 스토리 안내판을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과거 명동 근ㆍ현재 문화명소 20곳이 대상으로 구는 우선 내달 7곳에 우선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구가 부착한 명동 스토리 안내판
구가 부착한 명동 스토리 안내판

앞서 구는 낭만으로 대표됐던 명동의 다양한 스토리를 알리기 위해 70년대 후반까지 예술, 패션, 문학, 음악 등의 본거지로 통했던 40곳을 발굴했다.

다방 20곳, 극장 7곳, 주점 4곳, 통기타 살롱 3곳, 패션·미용 관련 4곳, 서점 1곳, 공원 1곳이다. 지금은 다른 매장이나 건물이 들어서 흔적을 찾기 힘들다.

그러나 중구는 구 예산 9000만원을 들여 이 중 20곳에 스토리 안내판을 부착하고 장소가 간직한 이야기와 의미를 알릴 방침이다.

대상지는 △명동 예술인들의 사랑방 '은성주점' △앙드레 김의 스승이자 1세대 패션 디자이너인 최경자의 '국제양장사' △예술인들의 집합소 및 작업실 역할을 한 '동방살롱' △명동 입구를 지킨 문지기 서점 '문예서림' △통기타와 청년문화의 시발점 '오비스캐빈' △명동 젊은이들의 광장 '명동아동공원' △대한민국 최초 국립극장 '명동예술극장' 이다.

스토리 안내판에는 오렌지색 원형에 명소의 당시 모습과 간략한 해설을 넣었고 명소이미지를 스마트폰으로 비추면 장소에 대한 증강현실 콘텐츠를 볼 수 있다.

또한 사진 촬영 시 플레시를 터뜨리면 색 반전이 일어나도록 해 소소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1곳에는 상징조형물도 세운다. 높이 2m, 폭 20cm 크기에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 재질로 최상부에는 태양광 집광판이 있는 공 모양의 LED가 은은하게 빛난다.

직사각형의 몸체에는 AR마커와 더불어 누구나 낭만명동 스토리와 감성을 쉽게 체험하도록 오토마타(수동 작동모형)를 부착한다.

구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설치물들은 간결함과 가시성을 두루 고려한 디자인으로 제작했다. 점포주와 구체적인 설치 위치 등을 조율하면서 진행할 것”이라며 “나머지 장소에도 하반기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