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음란물사이트 ‘소라넷’ 부부 운영자 중 부인 구속.. 해외 도피 중 귀국
음란물사이트 ‘소라넷’ 부부 운영자 중 부인 구속.. 해외 도피 중 귀국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6.2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 운영자 중 한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지난 21일 해외 도피 중이던 ‘소라넷’ 사이트 운영자 네 명 중 A(45·여)씨를 아동음란물 및 음란물 유포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3년 11월부터 2016년 4월까지 남편 등과 함께 소라넷을 운영한 혐의 등으로 2015년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뉴질랜드 등에서 도피 생활을 하다가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외교부가 여권 발급 제한·반납을 명령하자 더는 외국에서 머물 수 없게 된 A씨는 지난 18일 자진 귀국했다. 

경찰은 소라넷 운영진이 1999~2016년 17년간 해외에 서버를 두고 몰카·리벤지 포르노·집단 성관계 영상 등 불법 음란물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100만명 이상의 회원을 모집, 도박 사이트·성매매업소·성기구 판매업소 등 광고를 통해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이트만 열었을 뿐 음란물 제작이나 유통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2015년부터 소라넷에 대한 수사에 들어가 광고주와 회원 등 79명을 체포했고, 운영진 6명 중 국내 거주 운영자 2명을 검거했다.

A씨가 구속되면서 해외 도피 중인 A씨의 남편과 B씨 부부 총 3명이 남았다. 경찰은 이들도 마찬가지로 강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