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러시아 월드컵] 태극전사, ‘기적의 극장골’ 세계 1위 독일 잡았다
[러시아 월드컵] 태극전사, ‘기적의 극장골’ 세계 1위 독일 잡았다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06.2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태극전사들이 후반 추가시간 기적의 극장골을 터뜨리며 디펜딩 챔피언이자 세계 1위 독일을 침몰시켰다.

이른바 ‘1%’의 가능성을 위한 2-0 스코어를 만들었지만, 같은 조 스웨덴이 멕시코를 완파하며 한국의 16강 진출은 무산됐으나 역대 월드컵 최고의 유종의 미를 거뒀다는 평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밤(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이번 월드컵 최고의 이변을 연출했지만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1승 2패(승점 3, 골득실 0)로 3위를 기록,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같은 조의 멕시코와 스웨덴 전에서 멕시코가 승리를 거뒀다면 기적같은 16강 진출을 이룰 수 있었지만, 예상외로 멕시코가 무기력한 경기력 끝에 0-3으로 완패를 당하며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조 1위는 스웨덴이 2승 1패(승점 6, +3)로 승점에서 동률을 이룬 멕시코(2승 1패, 승점 6, -1)를 골득실 차로 제치고 차지했다.

독일은 1승 2패(승점 3, -2)로 골득실에서도 한국에 지면서 조 취하위를 기록, 한국과 함께 동반 탈락했다. 독일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것은 무려 80년 만에 처음이다.

이날 경기는 그야말로 한편의 영화 같았다. 그도 그럴 것이 두 골 모두 후반 추가시간에 나왔다.

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번 대회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친 수비수 김영권이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선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해 다시 한 번 판정의 불운에 휩싸이는가 싶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이 이뤄졌고, 이는 한국의 첫 골로 인정됐다.

결국,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독일은 노이어 골키퍼까지 골문을 비운 채 공격에 가담했지만, 오히려 이는 ‘악수’가 됐다.

한국 진영에서 골을 갖고 있던 노이어는 볼을 빼앗겼고 주세종이 전방에 있던 손흥민에게 패스, 손흥민은 독일의 빈 골문에 추가골을 넣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천신만고 끝에 유종의 미를 거두는 데 성공했지만, 사실상 전략의 실패로 인해 패했던 스웨덴전은 여전히 진한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