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 일본에 극적 ‘버저비터 골’..열도 충격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 일본에 극적 ‘버저비터 골’..열도 충격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07.0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일본이 다 잡았던 사상 첫 월드컵 8강행 티켓을 눈앞에서 놓쳤다.

후반 7분 일본의 두 번째 골이 벨기에의 골망을 흔들었을 때만 해도 일본의 8강 진출에 무게가 실렸지만, 역시 공은 둥글었고 축구는 드라마였다.

3일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와 일본의 16강전에서 벨기에가 경기 종료 직전 터진 ‘버저비터’급 극장골로 일본을 3-2로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는 그야말로 명승부였다. 일본은 후반 2분과 7분 하라구치 겐키와 이누이 다카시가 연속 골을 터뜨리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는 듯 했다.

더욱이 벨기에는 일본에 잇달아 골을 내주며 급격히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잇단 패스미스와 선수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사진 =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트위터
사진 =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트위터

하지만 이도 잠시, 발등에 불이 떨어진 벨기에는 총공세를 펼쳤고 후반 24분 얀 베르통헌의 헤딩이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말 그대로 행운의 골이었다.

이후 더욱 추격에 고삐를 쥔 벨기에는 후반 29분 에당 아자르의 개인기를 통한 왼발 크로스를 교체 선수 마루앙 펠라이니가 헤딩골로 연결시키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일본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코너킥 공격 기회가 주어진 일본은 수비수 3명만을 남겨두고 모두 전방에 올라가 골을 노렸다.

하지만 이 전략은 곧 악몽으로 다가왔다. 코너킥이 벨기에 골키퍼에게 그대로 잡혔고, 이는 역습으로 이어졌다. 이어 경기 종료를 30여초 남기고 벨기에는 극장골을 넣었다.

스코어 3-2, 그렇게 대역전 드라마는 끝이 났고 사상 첫 월드컵 8강이라는 희망에 부풀었던 일본 열도는 절망의 늪에 빠졌다.

한편, 벨기에는 오는 7일 멕시코를 2-0으로 제압한 브라질과 8강전을 치른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