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40대 조현병 환자 흉기 난동’ 경찰관 1명 사망.. 과거 환경미화원도 살해
‘40대 조현병 환자 흉기 난동’ 경찰관 1명 사망.. 과거 환경미화원도 살해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7.0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조현병(정신분열증)을 앓고 있던 4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경찰관 2명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은 가운데, 과거 A씨가 환경미화원을 살해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8일 낮 12시 30분께 경북 영양읍 동부리 가정집에서 A(42)씨가 난동을 부린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영양파출소 소속 경찰관 B(51) 경위와 C(53) 경위가 현장에 도착해 A씨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B 경위는 목 부위를 찔려 급하게 닥터헬기에 의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숨졌다.

C 경위는 머리 등에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다.

흉기를 휘두르던 A씨는 오후 1시께 추가 지원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의 테이져건을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

조현병을 앓고있는 백씨는 2011년에도 환경미화원과 말다툼을 하다가 폭행해 사망해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후 출소 뒤 정신병원에 입원했다 퇴원한 뒤에도 난동을 부리는 일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백씨가 평소 조현병을 앓고 있었지만 최근 며칠 동안 약을 먹지 않아 증세가 악화된 것으로 보고 백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필자소개
김영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