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야, 7월 국회 일정 합의... 법사위원장 권한 축소 타진
여야, 7월 국회 일정 합의... 법사위원장 권한 축소 타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7.10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가 지리한 줄다리기 끝에 10일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에 공감대를 이루고 7월 국회 일정을 합의했다.

끝까지 신경전을 벌였던 법사위원장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운영위원장은 여당인 민주당이 가져가는 것으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다만 매번 문제가 되던 법사위의 권한에 대해서는 축소한다는 조건으로 합의를 타진한 것으로 오늘 오후 4시30분 열리는 여야 원내대표들의 최종 합의에 달렸다.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일정과 원구성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끝내고 나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일정과 원구성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끝내고 나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열고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막판 협상에 나선 결과 이같은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7월 국회는 오는 13일 오후 3시 본회의를 소집하고 26일까지 임시회를 연다.

임시회 기간 중 경찰청장 후보 인사청문회는 19일, 대법관 후보 인사청문은 23~25일 실시키로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4당 교섭단체 대표들이 7월 국회 일정에 이같이 합의했다"며 "오늘 중 원구성에 대한 합의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법사위원장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원구성 협상에 대해서는 “조금 더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법사위 제도개선'을 포함해 상임위 분할과 관련해서도 오늘 오후에 나머지 문제들을 종합해서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4시30분 이전에 다양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조율할 예정이다"며 "13일 본회의를 소집해야 나머지 절차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 4당이 바로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성태 원내대표는 법사위 제도 개선과 관련해 "나중에 논의될 사항"이라고 짧게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상임위 배분과 관련해 "수석들은 합의가 안됐다고 들었다. 그것(TF 구성)도 오후에 더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법사위를 포함한 국회 원구성 협상은 오후 4시30분 열리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