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 대통령 "2030년까지 인도와 교역액 500억불 달성"
문 대통령 "2030년까지 인도와 교역액 500억불 달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7.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30년까지 인도와 교역액 500억불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양국 기업들이 양국 간 상호보완적 경제구조에서 기인하는 기회를 충분히 활용해 투자를 늘리고 합작기업 설립도 촉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양국 정상은 앞으로 격년 방문 등 정상급 교류를 강화해 나가는 한편 상호 관심을 가진 협력 분야를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Narendra Modi) 인도 총리가 1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총리실 영빈관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Narendra Modi) 인도 총리가 1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총리실 영빈관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상생번영을 위한 이같은 비전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리로 재확인했다"며 "사람, 상생번영, 평화, 미래를 위한 파트너십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르면 먼저 인도와 청소년 교류, 인턴십, 비자 간소화를 통한 관광, 비즈니스 활성화 등 인적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양국이 공유하는 역사적 유산을 기념하는 뜻에서 아유타국의 허황후 기념공원 리모델링 사업을 조속히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진행 중인「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개선협상의 조속한 타결 등을 통해 양국 간 교역액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투자 증대와 합작기업 설립 촉진을 통해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액 500억불 달성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한-인도 양국은 양국의 과학 연구기관, 학계, 차세대 학자들이 공동 연구개발 및 경험공유 등 협업과, 재생에너지, 소재과학, 로봇공학, 엔지니어링, 보건과학 등 분야에서 공생적 발전을 위해 기술 개발을 장려키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공유한 이같은 비전들이 양국관계의 깊이와 폭을 더하는데 새로운 추동력이 될 것이다"며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초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