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국서 폭염 속 차량에 30분간 방치된 아이 사망
미국서 폭염 속 차량에 30분간 방치된 아이 사망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07.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미국에서 폭염 속 차량에 어린 아이가 30여분 정도 방치됐다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ABC방송은 미 테네시주에서 3살짜리 소년이 폭염 속 달궈진 차 안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ABC 방송에 따르면 아이의 할머니가 이웃집 잔디를 깎으러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아이가 집에 주차된 차 안에 들어갔다. 아이가 차에 머문 시간은 불과 35분 정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당일 테네시주 기온은 30도에 이르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ABC 방송은 비영리단체 '키즈앤카즈'의 인터뷰를 통해 "올해만 23명이 폭염 속 차 안에서 목숨을 잃었다"며 "7월은 가장 취약한 달"이라고 전했다.

키즈앤카즈 측은 방송에서 "아이가 없어도 항상 차를 잠가 두고 키는 아이들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둬야 한다"며 "만약 아이가 없어졌을 경우 즉시 차 안과 트렁크를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