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해공항 BMW차량 사고.. 청와대 국민청원 “살인죄 적용해달라”
김해공항 BMW차량 사고.. 청와대 국민청원 “살인죄 적용해달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7.1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김해공항에서 발생한 BMW 차량 사고와 관련해 운전자를 처벌해 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11일 ‘김해공항 BMW 살인운전 강력한 처벌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에는 3000명 이상이 동의했다.

해당 청원 게시자는 bmw 과속운전자와 동승자에게 살인죄 적용을 촉구하며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운전자랑 동승자는 도로위에서 마치 카레이싱을 하는 듯 과속하여 택시기사는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가 도로변에 정차 중인 택시와 기사 A(48)씨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A씨가 중상을 입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가 도로변에 정차 중인 택시와 기사 A(48)씨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A씨가 중상을 입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이어 “(bmw) 운전자는 고의적으로 과속하였고 그 일행 등은 죄의식없이 순간적 희열을 즐기고 있었다”며 “사고 난 뒤에도 동승자들은 쓰러진 택시기사를 응급조치를 안 하였고 도주하였는데 인간이 해서는 안 될 일들을 하였다고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운전자 A(35)씨가 도로변에 정차 중인 택시 뒷범퍼와 기사 B(48)씨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중상을 입은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국제선 청사 앞에 승객을 내려주고 택시 짐칸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자소개
김영호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