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워너원 박우진·이대휘 악플러, 검찰 송치.. 소속사 측 “법적 대가 치르게 될 것”
워너원 박우진·이대휘 악플러, 검찰 송치.. 소속사 측 “법적 대가 치르게 될 것”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07.1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워너원 박우진, 이대휘에 대한 악성 댓글을 작성한 네티즌이 현재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박우진, 이대휘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지난 3월 악성댓글과 관련해 전면 대응을 선언하고 악플러를 전격 고소한 바 있다.

사진 = 브랜뉴뮤직 제공
사진 = 브랜뉴뮤직 제공

이와 관련해 브랜뉴뮤직 관계자는 “확인된 모든 피의자들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그들의 범죄에 상응하는 법적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고, 아티스트를 책임지는 소속사로서 이에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악플과 악성 게시글에 대한 모니터링을 꾸준히 이어갈 예정이며,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