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윤주만 날선 대립.. 강렬 카리스마 ‘시선집중’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윤주만 날선 대립.. 강렬 카리스마 ‘시선집중’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07.1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배우 윤주만이 이병헌과 날선 대립각을 선보이며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구동매(유연석)와 유진 초이(이병헌)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윤주만은 구동매의 오른팔 유조 역을 맡아 이병헌과 팽팽한 대립구도를 보이며 안방극장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윤주만은 구동매의 지시를 받고 유진 초이와 임관수(조우진)가 함께 있는 주막을 습격했다.

사진=미스터 션샤인 방송캡쳐
사진제공=tvN 미스터 션샤인

윤주만이 임관수를 데리고 구동매에게 향하는 길. 임관수의 목숨이 걱정된 유진 초이가 조용히 따라 나섰다. 윤주만은 "너 뭐야, 왜 따라와?! 밥이나 먹으랬지. 끼어들지 말고"라며 칼을 뽑아 들었다. 이에 유진 초이는 총을 뽑아 들었다. 이에 윤주만은 귀찮게 됐다며 임관수를 풀어줬다. 하지만 뒤를 따라왔던 유진 초이에게는 "넌 또 보자"라며 다시금 살벌한 포스를 뽐냈다.

이후 윤주만은 이병헌과 다시금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역관을 찾는 윤주만이 의심스러운 유진초이가 그의 뒤를 다시 밟은 것. 구동매 일당이 있는 곳을 찾아온 두 사람의 모습에 윤주만은 "아까 그 역관놈 아니냐. 여길 감히 제발로 기어들어와?"라고 분노했다. 또 보자고 하지 않았냐고 하는 유진 초이에게 "이 새끼가!"라며 날이 선 눈빛으로 칼을 뽑아 들었다. 하지만 유진 초이가 쏜 총알이 윤주만의 칼을 떨어트렸고, 이후 구동매가 나타나 핏빛싸움은 다행히 일단락됐다.

유연석의 오른팔이자 그림자 역할로 앞으로 윤주만이 이병헌과 어떤 악연으로 계속 얽히게 될지 이후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이병헌-김태리-유연석-김민정-변요한 등 대한민국 대세 배우들과 ‘최고의 필력’ 김은숙 작가, ‘히트작 메이커’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