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고] 졸음운전은 아찔한 곡예운전
[기고] 졸음운전은 아찔한 곡예운전
  • 김정천
  • 승인 2018.07.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제 7,8월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었다. 많은 피서 차량이 여행을 즐기기 위해 고속도로를 이용하여 휴가지로 이동할 것이다. 즐거운 바캉스가 자칫 교통사고로 인해 악몽의 휴가가 될수도 있기 때문에 운전자 모두 주의해야 한다.

특히 고속도로에서의 졸음운전은 아찔한 곡예운전이나 마찬가지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고속으로 달리다 미쳐 속도를 줄이지 못한 채 사고로 이어질수 있어 자신을 비롯한 상대방에게 큰 피해를 입히기 때문이다.

고성경찰서 경무계 김정천 경위
고성경찰서 경무계 김정천 경위

 교통안전공단 통계에 의하면 최근 10년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1위는 22.5%를 차지한 졸음운전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서도 10명중 4명이 졸음운전 경험이 있고 19%는 사고가 날뻔한 경험 있다고 조사됐다. 시속 100km로 달리는 차량이 깜빡졸음운전하는 1초동안 무려 28m를 운전자의 통제없이 무방비 상태로 주행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졸음운전 사고를 예방하려면 먼저 충분한 숙면을 취하고 운전하기. 차량내 공기를 자주 환기시켜주고, 껌이나 사탕 등을 섭취하여 집중력을 향상시키고, 동승자와 대화를 하거나 교대로 운전하기, 졸음을 참아가며 무리한 운전은 절대 금물,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수시로 휴식을 취해 안전한 운전이 되도록 운전자 스스로가 노력해야 할 것이다.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는 나뿐만 아니라 상대방에게 더 많은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운전 중 졸음운전은 다른 교통사고보다 많은 피해와 후유증이 발생하게 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