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본, 40도 넘는 폭염 지속.. 온열질환 환자만 9956명
일본, 40도 넘는 폭염 지속.. 온열질환 환자만 9956명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8.07.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일본 전역이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18일 올 여름 처음으로 낮 최고기온 40도를 기록한 지역이 나왔다.

일본 웨더뉴스는 이날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는 이날 오후 13시 34분 기점으로 40도를 기록했다. 일본에서 낮 최고기온이 40도 이상을 넘은 경우는 2013년 8월 13일 고치(高知)현 가와사키(川崎)에서 41도를 기록한 이래 5년만이라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다지미시는 일본에서도 무더운 지역으로 꼽히며 낮 최고기온이 40도 이상을 기록한 것도 이번이 세 번째다.

찜통더위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는 일본에서는 온열질환 증세로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들도 급증하고 있다.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온열질환으로 병원에 이송된 사람은 9956명으로 지난주(2~8일)에 비해 3.7배나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해도 2542명이나 더 많다. 이송된 환자 중 12명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낮 최고기온이 38도를 넘어서면서부터는 일사병으로 인한 사망자도 증가했다. 전날 아이치(愛知)현 도요타(豊田)시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야외활동에 참가중이던 1학년 학생이 일사병으로 의식을 잃고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으며, 사이타마(埼玉)현에서도 일사병으로 쓰러진 80대, 90대 노인 2명도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