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첫방부터 터졌다.. 신혜선·양세종 '청량로코' 탄생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첫방부터 터졌다.. 신혜선·양세종 '청량로코' 탄생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07.2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지난 23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가  동시간대 드라마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첫 방송에서 우서리(신혜선 분)와 공우진(양세종 분)의 비극적인 과거 인연부터 시작해 13년만의 강렬한 재회를 쾌속 전개에 담아내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흥미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영상캡쳐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영상캡쳐

‘서른이지만’ 첫 회는 바이올린 천재이지만 바이올린을 제외하고는 모든 부분에서 ‘헐랭이’인 열일곱 소녀 서리(박시은 분)와 그를 남몰래 짝사랑하는 마음 따뜻한 열일곱 소년 우진(윤찬영 분)의 안타까운 인연을 조명하며 시작됐다.

주인공 서리와 우진의 안타까운 과거사를 시작으로 그로 인해 각자의 짐을 짊어지고 살게 된 두 사람의 서사를 애잔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슬프고 먹먹한 배경 위에 명랑하고 유쾌한 에피소드들을 가미해 극에 입체감 불어넣었다.

한편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24일 3-4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