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말다툼 벌인 뒤 편의점에 불 질러 점주 전신 화상 입힌 40대 남성 체포
말다툼 벌인 뒤 편의점에 불 질러 점주 전신 화상 입힌 40대 남성 체포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07.2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편의점 주인과 말다툼을 벌이다 편의점에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40대 중반 남성 김모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께 강동구 성내동의 편의점에서 점주를 향해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가 저지른 방화로 인해 편의점 주인 최모씨는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은 30여분 만에 꺼졌으나 편의점 점포가 완전히 불에 탔고 25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범행 직후 김씨는 도주했으나, 마땅히 도망갈 곳이 없자 행인에게 112 신고를 부탁했다. 이후 김씨는 출동한 경찰에 긴급체포됐으며 김씨 역시 화상을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씨는 평소 자주 다니는 편의점에서 최씨와 알고 지내던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새벽 최씨가 자신을 무시했다며 말다툼을 벌인 후 화가 나 방화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가 퇴원하는 대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