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어린이집 통학차량 ‘갇힘 방지 시스템’ 설치비 전액 지원
중구, 어린이집 통학차량 ‘갇힘 방지 시스템’ 설치비 전액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7.2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통학차량 내 어린이 방치 사고로 학부모들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를 방지할 수 있는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잠든 아이 확인 장치)’ 설치비를 전약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설치 대상은 관내 68개 어린이집 중 통학차량을 운행하는 4곳(4대)이다. 국공립어린이집 1곳과 민간어린이집 3곳으로 매일 200명의 아이들이 이들 차량으로 등·하원하고 있다.

구 여성가족과 관계자는 “폭염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고 현재 논의 중인 제도화나 정부 대책 시행을 마냥 기다릴 수 없어 선제적으로 설치에 나섰다”고 밝혔다.

아침 통학차량으로 등원하는 어린이들
아침 통학차량으로 등원하는 어린이들

한편 구가 도입한 체크 시스템은 '벨 타입'이다. 운전자가 차량 맨 뒷자리에 있는 확인벨을 눌러야 차량 내·외부의 경광등 알림이 해제되는 것이다. 벨을 누르러 가는 과정에서 남아 있는 아이가 있는지 자연스레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으로 차량 내 단말기를 태그하는 'NFC 타입'보다 설치비는 비싸지만 유지비가 들지 않고 무엇보다 고장 염려가 없어 신뢰성이 높다.

중구는 이번 체크 시스템 부착을 계기로 어린이집 통학차량 관리에 대한 모니터링과 지도점검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학부모님들 걱정을 하루라도 빨리 덜어드리기 위해 설치를 서둘렀다”며“앞으로도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 대비책을 찾아 적극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