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아파트 철거 ‘민관협의회’ 출범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아파트 철거 ‘민관협의회’ 출범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8.0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지난 31일 구청 4층 중회의실에서 ‘둔촌주공 재건축아파트’ 안전을 위해 민관협의회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민관협의회는 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 철거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학부모 대표, 시민단체, 환경전문가, 강동·송파 교육지원청, 강동경찰서와 강동구청 등 총 29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둔촌주공 재건축아파트 안전관련 민관협의회
둔촌주공 재건축아파트 안전관련 민관협의회

구는 ‘민관협의회’를 통해 ▲ 인근 학교 주변 출입구 및 통학로 보행 안전 확보 ▲학교 내 석면 철거 관련 안전 보장 ▲비산먼지 관련 환경문제 해결 등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이정훈 구창장은 “재건축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학생들과 구민들의 생활안전 문제를 민간협의회를 통해 원만한 합의를 도출하고 소통해 나가겠다.” 며 “지역 내 분쟁민원을 민과 관이 함께 해결하는 문화가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