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워마드 편파수사 논란’ 경찰 “일베 올해 53건 검거”
‘워마드 편파수사 논란’ 경찰 “일베 올해 53건 검거”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8.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경찰이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은 것과 관련해 편파수사 및 여성혐오 논란이 이어지자 경찰이 해명에 나섰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9일 워마드 운영진 수사 관련 참고 자료를 내고 "속칭 일베는 오랫동안 문제가 돼 왔으며 경찰은 문제되는 게시물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진행해 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일간베스트 관련해서는 올해 69건이 접수됐고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절차를 통해 53건을 검거했다.

최근 들어 관심이 높아진 워마드 관련 접수 사건은 32건이고 게시자 검거 사례는 0건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누구든 불법촬영물을 게시·유포·방조하는 사범에 대해서는 관련 절차에 따라 위법성 여부를 판단, 차별없이 수사하고 있다"며 "특히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사이버 성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