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리리화 폭락' 터키 외환위기.. 아시아 증시 강타
'리리화 폭락' 터키 외환위기.. 아시아 증시 강타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8.08.1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리라화 가치 폭락 등 터키발 외환위기가 13일 아시아 증시를 강타했다.

13일 오전 도쿄 주식시장에서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는 오전장 한 때 전 거래일보다 355.85포인트(1.59%) 떨어진 2만1942.23을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닛케이지수가 장중 2만 2000선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7월11일 이후 약 1개월 만으로, 터키 리라화 급락에 따른 세계증시 하락 여파에 투자심리가 악화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신문에 따르면 이날 도쿄 외환시장에서는 리라화 급락으로 불안한 투자자들이 비교적 안전자산인 엔화를 사들이면서 엔화가 강세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일본 수출 관련주에 대한 실적 악화 우려로 폭넓은 종목에서 매도세가 일면서 주가 하락으로 이어졌다. 

중국 증시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약 1% 하락세로 장을 출발한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 오전 장 한 때 락폭을 1.54%로 확대했다.
                   
전장 대비 1.15% 하락한 8712.12로 출발한 선전성분지수도 11시(현지시간) 1.2% 내린 8707.47를 기록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