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73주년 광복절 ②] '대한독립만세' 광복절 경축식 진행.. 전국에 울리는 만세삼창
[73주년 광복절 ②] '대한독립만세' 광복절 경축식 진행.. 전국에 울리는 만세삼창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8.1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행정안전부(행안부)는 15일 오전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국가 주요인사, 정당·종단대표, 주한 외교단, 사회각계 대표, 학생, 학부모 등 2200여명이 참석했다. 먼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700명의 연합합창단이 베토벤의 환희의 송가를 부르며 광복과 정부 수립의 기쁨을 표현하는 공연 및 정부수립 70년을 기념하는 영상도 상영된다.

독립유공자 177명에 대한 정부 포상도 진행된다. 경축식에서는 1919년 중국 상해에서 독립운동을 계획하고 이듬해 군자금을 모집하다 체포돼 징역 8년의 옥고를 치른 고(故) 최병국 애국지사 등 5명의 후손에게 포상이 수여된다.

중앙 경축식 부대행사인 정부수립 70주년 국가기록 특별전도 경축 식장 바로 옆에서 개최됐다.

관계부처에서도 계기행사를 통해 희망찬 미래상을 조명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정부수립 70년 기념 특별전, 토크콘서트, 특별공연을 진행했다. 산림청은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를 열고 국가보훈처는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을 초청했다.

각급 지방자치단체는 자체 경축식과 함께 타종행사, 문화공연, 체육행사 등 모두 90여개 행사를 개최했다. 재외공관에서도 대사관과 한인회 등을 중심으로 경축식과 동포 간담회 등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