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국, 강아지·고양이 ‘펫샵’ 동물거래 금지.. 기른 동물만 분양 가능
영국, 강아지·고양이 ‘펫샵’ 동물거래 금지.. 기른 동물만 분양 가능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8.08.2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영국 정부가 강아지 및 고양이 농장과 ‘펫샵’ 운영을 금지한다.

22일(현지시간) 가디언은 영국 마이클 고브 환경장관이 이날 열악한 환경에 동물을 방치하고 수차례의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게 하는 파렴치한 거래를 종식하겠다며 영국 내 강아지 및 새끼 고양이 판매를 금지하는 계획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상업 목적으로 제3자가 주도하는 동물 거래는 금지되고 기른 동물만 판매가 가능한 구조로 바뀐다. 또한 6개월 이하의 동물을 입양하려는 사람은 사육자 또는 입양 센터와 직접 거래해야 한다.

이는 이른바 '펫샵’을 통한 동물 거래까지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는 조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내 강아지 농장 논란은 열악한 환경에서 수백마리의 동물을 사육하는 비윤리적인 행태가 드러나면서 지난 몇 년간 줄곧 논란이 돼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해 12월 동물권 단체 연합이 주도한 '루시의 법' 캠페인을 계기로 새끼를 낳기 위한 목적으로만 이용되는 '배터리 독(battery dogs)'에 대한 철저한 단속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루시의 법' 캠페인은 강아지 농장에서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로 구조된 킹 찰스 스패니얼 종의 개 '루시'의 이름에서 따왔다. 루시는 수차례 임신과 출산을 반복했고, 그렇게 낳은 새끼들은 4주 만에 어미 곁을 떠났다. 분양이 가능한 권장 기간인 8주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고브 장관은 "새 법안은 강아지와 새끼 고양이를 지나치게 빨리 어미에게서 격리하는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물의 건강과 사회화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다.

이어 "제3자의 동물 판매를 금지하면 많은 반려동물이 사랑받는 삶의 출발점에 설 수 있을 것"이라며 "동물의 복지를 완전히 무시하는 사람들은 더이상 비참한 거래를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영국 정부는 오는 가을 이같은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다. 메이 총리가 앞서 지지의사를 밝힌 만큼 순조로운 통과가 예상된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 동물보호 단체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한편 일각에서는 정부가 동물 보호시설에 대한 규제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영국의 동물 보호 시설은 별다른 관리감독 없이 설치 가능하다.

관련 캠페인을 주도한 야당 노동당의 조 플랫 하원의원은 "구조센터의 18%만 자발적 가이드라인을 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동물 보호에 대한 높은 기준은 관련 구조 전체에 부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