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성단체 “웹하드 카르텔 사이버성폭력 정부가 나서라”
여성단체 “웹하드 카르텔 사이버성폭력 정부가 나서라”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8.28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여성단체가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성범죄 산업에 대해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 여성단체들은 28일 낮 12시 청와대 분수대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것이 알고 싶다' 방영을 통해 웹하드 카르텔이 공공연히 드러났다"며 "국가와 웹하드 업체 그 누구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동안 웹하드와 같은 사이버성폭력 피해촬영물 유포 플랫폼은 자신은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취했지만 '헤비업로더'와의 관계가 공공연하게 드러난 이상 이들도 꼬리자르기로 도망갈 수 없다”고 말했다.

28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녹색당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 특별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녹색당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 특별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웹하드가 정말 피해촬영물의 유통을 막을 수 없었다면 애초에 국가 차원에서 피해촬영물이 계속 유통될 수밖에 없는 이 불법적인 공간을 허가해 주지 않았어야 했다"며 "웹하드가 유통을 막을 수 있었으나 막지 않았다면 국가는 (이들을) 제대로 수사하고 강력하게 처벌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웹하드 불법행위 관련 대통령 직속 특별 수사단 구성, 아동청소년보호법 수준의 디지털성범죄촬영물 유포자·유통플랫폼·소시자 처벌 법안 신설, 대표 웹하드 실소유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지난달 28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웹하드 사업자들과 디지털장의사(온라인상 개인정보 삭제 업무를 하는 자)들이 피해촬영물 유통을 방조해 몇 백억에 달하는 부당수익을 창출했다는 내용을 방영했다.

해당 방송은 웹하드 업체가 디지털장의사(온라인상 개인정보 삭제 업무를 하는 자) 업체까지 운영하며 본인들이 유통시킨 피해촬영물의 피해자가 찾아오면 돈을 받고 관련 영상을 삭제해줬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웹하드 업체에 대한 특별수사 요청 청원이 올라왔고 서명 인원은 20만명을 넘겼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