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공공건축물 103개소 중 42개소 ‘지진안전’
중구, 공공건축물 103개소 중 42개소 ‘지진안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8.2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는 구 소유 공공건축물 103개소를 대상으로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한 결과 42개소가 지진에 안전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에 구는 내진 성능이 확보된 건물에는 이를 인증하는 ‘지진안정성 표시제’를 설치하는 한편 내진기능이 부족한 47개소에 대해서는 단계적 보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구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6억5000만원을 들여 구 소유 공공건축물 103개소를 놓고 내진성능평가 용역을 진행하였다. 평가에서는 외관조사, 비파괴검사, 내진해석, 보수·보강방안 등 내진과 관련한 전반사항을 면밀히 진단했다.

지진안전성 표시제
지진안전성 표시제

구 건축과 관계자는“공공건축물부터 선도적으로 내진 보강에 나서야 민간에도 내진 확보의 중요성을 인식시킬 수 있다는 목적에서 실시한 평가”라고 설명했다.

한편 그 결과 내진 전문 평가를 통과한 곳은 동주민센터 3개소, 경로당 13개소, 어린이집 6개소, 공영주차장 11개소, 충무아트센터, 신당구립도서관 등 공공건물 42개소다.

지진안전성 표시제가 설치될 42개소와 철거 예정이거나 지중화 된 시설 등 14개소를 제외한 47개 건물은 내진 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나왔다. 대부분 내진설계 인식이 부족했던 90년대 이전에 준공된 건물들이다.

구는 이들을 대상으로 내진 성능이 향상되도록 보수 계획을 수립해 단계적으로 손 볼 예정으로 모든 구 소유 건축물에 지진안전성 표시제를 설치하겠다는 목표다.

구 관계자는 “중구는 2011년부터 모든 건축물의 인·허가 시에 내진설계 여부를 심사하고 있다”며 “내진설계 대상이 아닌 건축물에 내진 기능을 넣으면 용적률 완화, 지방세 감면 등 인센티브도 부여해 소규모 건축물의 내진 성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