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간] 사마천의 마음으로 읽는 '사기'
[신간] 사마천의 마음으로 읽는 '사기'
  • 송범석 기자
  • 승인 2018.09.1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송범석 기자] 인문학 바람이 사회 전반에 불기 시작한 지 10년도 채 되지 않았다. 그 가운데 고전 시리즈가 많은 이에게 각광을 받고 있지만 한자로 인해 거리감을 좁히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때문인지 서점가에는 고전을 풀이한 책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고전 가운데 사마천의 <사기>는 공자의 <논어>와 함께 많이, 잘 읽고 싶어한다. <사기>가 통찰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 전 세계 수많은 독자가 <사기>를 애독하는 이유다. <사기>를 조금 더 쉽게 접근하는 방법으로 이승수 저자의 <사마천의 마음으로 읽는 『사기』>를 권한다. 

저자에 따르면 역사서 중 <사기>가 많이 읽히는 이유가 사람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기 때문이다. 재미와 감동을 주는 도구가 사마천의 문장인데, 그의 문장에는 ‘나의 실존’과 ‘상처로부터의 통찰’, ‘상상과 허구’가 있다는 것이다. 역사서와 ‘상상과 허구’는 어울리지 않는다. 이에 저자의 설명을 빌려본다.

 

역사 기록에 내재된 ‘허구’, 즉 ‘서사의 속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뜻이다. 역사가는 사실에서 출발해 사실의 확립을 목표로 하지만, 해석의 과정에는 주관이 작동할 수밖에 없다. 특히 말하는 방식으로 서사를 선택하면 허구는 숙명이다. 이는 사실 새로운 명제가 아닌데도, 우리는 역사의 배후 권력에 위압당하거나 인식의 관성을 극복하지 못해, 아니면 사유의 힘이 부족하여 깨닫지 못할 뿐이다. (14페이지)

그러면서 저자는 성공 신화를 예로 들었다.

성공에 대한 욕망과 담론이 범람한다. 성공에 대한 욕망은 성공 담론을 낳고, 성공 담론은 성공에 대한 욕망을 들끓게 한다. 누구나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가능성, 나 아니면 꼭 너라도 성공해야 한다는 당위, 언젠가 성공할 거라는 환상에 사람들은 중독되어 있다. 성공만 하면 모든 것이 정당화되고, 성공을 위해서는 누군가는 희생되어도 좋고, 원칙 정도는 무시되어도 괜찮다.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그 ‘성공’만 부풀려져 이야기로 만들어지고 소비된다. 바야흐로 지금은 성공 신화의 시대이다. (… 중략 …) <사기열전>은 흔히 성공의 지침, 또는 처세의 비결로 소개되곤 한다. 사람들의 환심을 사고 싶은 것이다. 책의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는 명제는, 그러한 주장에 무게를 실어 준다. (생략) (14-15페이지)  

저자는 <사기> 70편 중 30편의 열전을 뽑아 새로 번역해 평어를 덧붙였다. 선정 기준은 서사가 지닌 박진감과 문장의 구성에 있다. 사마천의 입장과 판단이 강하게 드러나는 글들을 묶었다.

저자는 연암 박지원를 통해 <사기>에서 사마천의 문심(文心)을 찾아야 한다고 전한다. <사기>에는 역사를 표방한 글이 분명 맞다. 하지만 사마천이 남긴 글(사기)을 통해 사마천의 마음을 얻어야 비로소 <사기>를 제대로 읽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그러면서 <사마천의 마음으로 읽는 『사기』>가 사마천의 문심을 찾아다니는 여행기라고 소개한다.

이승수 지음/ 돌베개 펴냄

필자소개
송범석 기자

문화 분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