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열애설 후폭풍’ 이던 이어 현아까지 소속사 퇴출
‘열애설 후폭풍’ 이던 이어 현아까지 소속사 퇴출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09.1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현아와 이던이 열애설을 인정한 이후 이던이 소속사에서 퇴출된 것에 이어 현아까지도 퇴출됐다.

이와 관련해 13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 왔다”며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 두 아티스트와는  신뢰 회복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되어 두 아티스트의 퇴출을 결정 지었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현아와 이던이 열애설을 인정한 이후 이던이 소속사에서 퇴출된 것에 이어 현아까지도 퇴출됐다. 사진=뉴시스
현아와 이던이 열애설을 인정한 이후 이던이 소속사에서 퇴출된 것에 이어 현아까지도 퇴출됐다. 사진=뉴시스

현아와 이던은 지난달 초 열애를 인정했다. 처음 열애설 보도가 나간 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지만, 현아와 이던은 3일 한 매체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2년째 열애 중인 사실을 알렸다.

두 사람이 열애설을 공식 인정한 뒤 곧바로 현아와 이던, 후이가 결성한 프로젝트 그룹 트리플H는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후 이던은 펜타곤 활동에서 배제된 채 활동을 잠정 중단했고, 현아 역시 이후 모든 스케줄이 취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