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광모 LG 회장 현장경영 시동] LG사이언스파크서 첫 공개행보
[구광모 LG 회장 현장경영 시동] LG사이언스파크서 첫 공개행보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8.09.1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故 구본무 회장이 LG의 미래 초석으로 꼽은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 취임 후 첫 현장경영에 나섰다.

13일 LG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12일 권영수 부회장을 비롯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박일평 LG전자 사장, 유진녕 LG화학 사장,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 등 계열사 R&D 책임 경영진 및 올해 신설된 LG 차원의 CVC(벤처 투자회사)인 LG 테크놀로지 벤처스의 김동수 대표와 함께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다.

구 회장은 먼저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 중인 성장사업과 미래사업 분야의 융복합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했다. LG전자의 ‘레이저 헤드램프’ 등 전장부품과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시블 OLED’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살펴봤다.

이어 경영진과 R&D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글로벌 선도 기업과의 전략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과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 지역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스타트업 발굴 강화를 강조했다.

구 회장은 또 미래 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각 R&D 책임 경영진에게 “LG의 미래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한 사이언스파크에 선대 회장께서 큰 관심과 애정을 가지셨듯이 저 또한 우선 순위를 높게 두고 챙겨나갈 것”이라며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연구개발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총 4조원을 투자해 올해 4월 오픈한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3000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000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섰다.

현재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 연구인력 1만7000여명이 집결해 있으며, 2020년까지 2만2000여명으로 확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