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쌍용차 해고노동자 전원 복직.. 9년 만에 노사 합의
쌍용차 해고노동자 전원 복직.. 9년 만에 노사 합의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09.1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2009년 대규모 구조조정으로 해고된 쌍용자동차 직원 119명이 전원 복직한다. 이로써 쌍용차 노사는 9년 만에 합의를 이뤄냈다.

쌍용차 범국민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쌍용차 노조와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쌍용차 사측,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3일 오후 노·노·사·정 교섭을 진행해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로 결정했다.

구체적 합의 내용은 최종식 쌍용차 사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홍봉석 쌍용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원장 등이 14일 오전 10시 광화문 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설명할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 분향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김득중(왼쪽)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 홍봉석(오른쪽) 쌍용차노조 위원장과 자리에 앉아 있다. 최종식 사장의 조문 이후 비공개로 해고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쌍용자동차 최종식 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 분향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김득중(왼쪽)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 홍봉석(오른쪽) 쌍용차노조 위원장과 자리에 앉아 있다. 최종식 사장의 조문 이후 비공개로 해고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앞서 쌍용차 해고 사태는 지난 2009년, 악화된 회사 경영을 이유로 쌍용차가 노동자 1800여 명을 구조조정을 하면서 촉발됐다. 해고노동자들은 복직을 요구하며 9년 넘게 투쟁을 이어갔고 이 과정에서 30명의 해고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쌍용차는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 이후 단계적으로 해고자들을 복직시켜왔으나 2016년, 2017년, 지난 3월 세 차례에 걸친 복직 후에도 119명이 회사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다.

지난달에는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2009년 경찰이 쌍용차 노조원들을 평택 공장에서 강제진압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사전에 보고를 받고 이를 승인했다고 발표, 논란이 된 바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그동안 해고자 복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경영호전 지연에 따른 채용 여력 부족으로 복직이 장기화됐다"며 "노·노·사·정이 머리를 맞대고 늦게나마  복직문제를 결론짓게 돼 뜻 깊다"고 밝혔다.

한편 쌍용차 범국민대책위원회은 이날 오전 11시 고(故) 김주중 조합원의 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김씨는 해고사태 이후 서른번째 희생자로, 복직을 기다리다가 지난 6월27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