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골로프킨, 알바레즈와 재대결서 판정패..‘생애 첫 패’
골로프킨, 알바레즈와 재대결서 판정패..‘생애 첫 패’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09.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트리플 G’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이 카넬로 알바레스(28·멕시코)와의 재대결에서 패하며 생애 첫 패배를 기록했다.

골로프킨은 16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알바레즈에 0-2 판정패했다.

이날 패배로 골로프킨은 생애 첫 패를 당했다. 통산 전적은 39승1무1패다. 앞서 지난해 대결에서는 1-1 무승부로 끝난 바 있어, 골로프킨은 알바레즈에게 생애 첫 무승부와 패를 모두 당했다.

사진 = 중계화면 캡처
사진 = 중계화면 캡처

골로프킨은 이날 판정 결과에 불만을 나타내고 인터뷰도 거부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첫 맞대결에서 골로프킨은 유리한 경기를 펼치고도 부심의 석연치않은 채점으로 무승부를 거뒀었다.

문제는 이번 재대결에서도 유효타 면에서 골로프킨이 앞섰다는 분석이 대체적이어서 판정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새로운 미들급 통합 챔피언에 등극한 알바레즈는 50승(34KO) 2무 1패가 됐다. 1패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에게 당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