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국감] 박상기 장관 “장자연-임우재 통화 은폐... 필요하다면 소환조사”
[한강T-국감] 박상기 장관 “장자연-임우재 통화 은폐... 필요하다면 소환조사”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0.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12일 법무부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는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둘러싼 진상 조사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전날 한 언론은 당시 수사 검사가 故 장자연 씨와 임 전 고문이 35차례나 통화한 사실을 보도하며 당시 수사 검사가 통화내역이 존재하는 사실을 알고도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에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친분이 없고 통화한 사실도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장자연-임우재 논란에 대해 필요하다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장자연-임우재 논란에 대해 필요하다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에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이같은 의혹에 대한 질의가 쏟아 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2008년 임 전 고문과 장씨가 35차례 통화한 사실이 밝혀졌지만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번도 소환 조사하지 않은 게 고의적 은폐라는 의혹도 있다. 사실이라면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박 장관에게 해당 검사 조사 계획과 임 전 고문 소환 조사 계획 등을 따져 물었다.

이에 박 장관은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해 보고 고의적으로 (임 전 고문을) 소환하지 않았으면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임 전 고문 소환 조사 계획과 관련해 (진상조사단에서) 필요하다면 부를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박 장관이 수사 가능성을 열어 놓게 되면서 앞으로 장자연 씨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전망이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