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MLB] 류현진, 4⅓이닝 2실점 강판..팀은 역전승
[MLB] 류현진, 4⅓이닝 2실점 강판..팀은 역전승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10.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에서 다소 아쉬운 투구를 선보였다.

패색이 짙던 LA 다저스는 8회 터진 저스틴 터너의 투런포 한 방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류현진도 패전투수를 면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벌어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사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사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지난 1차전에서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무너지면서 5-6으로 패했던 다저스는 이날 승리가 절실했다. 그 만큼 류현진에게 거는 기대도 컸다.

류현진도 4이닝까진 그야말로 완벽한 투구를 선보였다. 하지만 5회말 올란도 아르시아에게 홈런을 맞은 이후 연속 안타를 맞으며 무너졌고, 결국 조기에 강판을 당했다.

이후 0-2로 끌려가던 다저스는 6회말 트레비스 쇼에게 솔로 홈런까지 맞으며 사실상 1차전 패배가 재연되는 듯 했다.

그러나 7회초부터 다저스의 반격이 시작됐다. 무사 1, 2루에서 코디 벨린저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고, 오스틴 반스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더 추가해 2-3으로 차이를 좁혔다.

그리고 8회초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의 내야안타에 이어 터너의 역전 투런포가 터졌고, 다저스는 끝까지 1점차 리드를 지키며 1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3차전은 오는 16일 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