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국 집배원들, ‘토요일 택배’ 완전 폐지 주장
전국 집배원들, ‘토요일 택배’ 완전 폐지 주장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10.2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과 관련된 정책 방안이 발표된 가운데 22일 집배원들이 "주 40시간 노동 및 토요택배 완전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집배노동조합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전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 노사와 민간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은 집배원들의 노동시간, 건강상태, 직무스트레스 등 노동조건 실태를 발표하고 7대 정책분야 38개 핵심 추진과제를 권고했다.

전국집배노동조합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 결과에 따른 '전국집배노동조합·집배노동자 과로/과로자살방지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집배노동조합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 결과에 따른 '전국집배노동조합·집배노동자 과로/과로자살방지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7대 정책권고안은 ▲과중노동 탈피와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인력증원 ▲토요근무폐지를 위한 사회적 협약 노력 ▲안전보건관리시스템 구축 ▲집배부하량시스템 개선 ▲조직문화 혁신 ▲집배원 업무완화를 위한 제도 개편 ▲우편 공공성 유지와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재정 확보 등이다. 

집배노조는 "역학조사 결과를 꼼꼼히 들여다보며 권고안 외에도 개선 방안들을 꾸준히 발굴하고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