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LA 다저스, 류현진에 퀄리파잉 오퍼 제시.. 행복한 고민에 빠져
LA 다저스, 류현진에 퀄리파잉 오퍼 제시.. 행복한 고민에 빠져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8.11.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좌완 투수 류현진(31)이 원 소속구단 LA 다저스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3일(한국시간) 류현진을 비롯해 총 7명이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퀄리파잉 오퍼는 메이저리그(MLB) 원 소속구단이 FA 선수에 빅리그 고액 연봉자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1년 계약을 제안하는 제도다. 원 소속구단의 퀄리파잉오퍼를 받은 FA를 영입하는 구단은 다음해 신인 지명권을 내놔야 한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MLB닷컴에 따르면 2019년 FA의 퀄리파잉 오퍼 금액은 1790만 달러(약 204억5000만 원)가 될 전망이다.

짧은 기간에 거액의 연봉을 줘야하는 만큼 구단들은 주로 정상급 선수들이 FA로 풀렸을 때 퀄리파잉 오퍼를 제시한다.

류현진은 열흘 내에 퀄리파잉 오퍼 수락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할 경우 내년 시즌 1790만 달러라는 거액의 연봉을 받고, 내년 시즌을 마친 뒤 다시 FA가 된다.

다저스가 퀄리파잉 오퍼를 제시하면서 류현진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