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서 발견된 영아시신 신원확인.. '함께 온 엄마 실종상태'
제주서 발견된 영아시신 신원확인.. '함께 온 엄마 실종상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11.0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지난 4일 제주 해안가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여자아이는 엄마 장모(33)씨와 함께 제주도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는 현재 실종 상태다.

5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장씨의 아버지가 경기도 파주경찰서에 “딸이 실종됐다”는 실종 신고를 했다.

장씨는 지난 10월31일 딸 A(3)양과 함께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도로 들어왔다. A양의 신원은 장씨의 아버지를 통해 확인됐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사진=제주해양경찰서

해경은 지난 4일 오후 6시36분께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서 영유아로 보이는 시신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았다. 발견 당시 A양에게서 소지품이 나오지 않았고 제주도 내 또래 아이들의 실종 신고건이 없어 신원 확인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경 등은 장씨의 소재를 파악 중이며 오는 6일 오후 2시 부검을 실시해 A양의 사망원인을 확일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