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서 숨진 채 발견된 여아 엄마, 제주도 도착한 후 번개탄 구입 사실 확인
제주서 숨진 채 발견된 여아 엄마, 제주도 도착한 후 번개탄 구입 사실 확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11.0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제주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장모(3)양의 엄마 장모(33)씨가 제주도에 도착한 다음날 번개탄 등을 구입한 사실이 확인됐다. 

6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10월31일 오후 9시35분께 제주국제공항에 들어와 오후 10시15분께 택시를 타고 제주시 삼도동의 한 숙소로 이동했다.

사진=제주지방경찰청
사진=제주지방경찰청

장씨는 다음날인 1일 오후 숙소 인근 마트에서 번개탄, 부탄가스, 토치, 라이터, 우유, 컵라면 등을 구입했다.

이후 장씨는 2일 오전 2시31분께 딸 장양을 안고 숙소를 나서 택시를 이용해 제주시 용담동 해안으로 이동했다. 인근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퇴실 당시 장양은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6시36분께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서 장양의 시신을 발견됐다.

엄마 장씨의 행방은 엿새 째 오리무중이다. 현재 장씨의 휴대폰은 전원이 꺼져 있어 위치 추적이 불가한 상태다.

해경은 이날 오후 장양의 부검을 실시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낼 예정이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