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북미 고위급회담 北이 연기 요청... 강경화 “폼페이오 통화 일정 조율 중”
북미 고위급회담 北이 연기 요청... 강경화 “폼페이오 통화 일정 조율 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1.0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8일 연기된 북미 고위급회담은 북측이 먼저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전화 통화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진석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북측으로부터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 측이 말했다"고 확인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에 정 의원은 "미국이 핵 리스트 검증에 필요한 핵리스트 신고를 요청했는데 지금 북한이 응하지 않고 있다. 이런 여러 문제가 작용했던 것이냐"고 물었다.

강 장관은 "여러 가지 분석은 가능하겠지만, 일정을 다시 잡는 부분이라든가 하는 부분은 북미가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이번 고위급회담 연기가 내년 1월 북미 정상회담에 차질이 생기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북미 정상회담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내년 초에 한다고 말했다”며 우려를 일축했다.

한편 강 장관은 "이와 관련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간 통화가 있었다"며 "(폼페이오 장관과의 전화는) 일정을 조율 중에 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