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BCG 경피용 백신 회수.. 식약처 "피내용BCG백신으로 대체 가능"
BCG 경피용 백신 회수.. 식약처 "피내용BCG백신으로 대체 가능"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8.11.0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되는 BCG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는 일본 후생성 발표가 나온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유통되는 경피용건조BCG백신(일본균주)을 회수한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처는 국내 BCG백신을 대체할 수 있는 제품(피내용건조BCG백신)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을 회수할 방침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에게 접종 가능한 피내용건조BCG백신 재고(2만9322바이알)와 예상되는 공급 물량(4만4000바이알)을 확보한 상태다.

다만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BCG백신이 국내 충분히 공급되고는 있지만, 전국에서 피내용BCG백신을 접종해주는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국민들의 불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피내용 BCG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 영유아 보호자들은 집에서 가까운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을 확인한 후 방문하면 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회수 조치에 따른 경피용BCG백신의 공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이지연 기자